취향시대

요즈음 부쩍이나 개인 취향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더불어 이러한 취향을 공유하는 여러가지 모임들에 대한 관심 역시 그 어느때보다 높다.

소셜살롱이라는 단어가 낯설지 않은 현상이 이러한 관심의 증가를 말해준다.
왜일까? 갑자기 없던 취향이 생긴걸까? 왜 서로들 만나지 못해 갑자기 안달이 난걸까?

우선 온라인 SNS 서비스의 피로감을 들 수 있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카카오스토리 다양한 SNS 서비스들이 이제는 일상이 된지 오래다. 단순하게 흥미를 위한 서비스가 아니라 생활속에 깊숙히 파고들어 언제나 확인하고 살펴보는 서비스가 된 것이다. 온라인에서의 서비스가 익숙하다 못해 그 피로감들이 나타나기 시작한 것이다.

화면 저너머의 익명의 사람들을 위해 올리던 글과 사진들에 피곤해하고 또 나와 다른 의견을 가진 사람들에 스스로의 방어기재들이 늘어나면서 뭔가 나와 동일한 느낌의 사람들을 찾기 시작한 것이다. 물론 이러한 사람들을 찾는데에 동일한 SNS 서비스를 이용한다는 아이러니는 있지만 여하튼 이렇게 찾아낸 나의 동지(!)들을 만나 그간의 아쉬웠던 부분들을 채워나간다.

그리고 1인 가구의 증가
1인 가구가 증가하는 이유는 또다른 주제라 넘어가고 이렇게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그 결과로 좀 더 느슨한 관계에 대한 필요성이 높아진 듯하다.

사회적인 분위기로 개인적인 사생활에 대한 존중은 점점 높아지고, 이러한 결과는 회사에서의 워라벨까지 이어지고 그 결과로 졸업 후 사회생활에서 중요한 관계의 원천이던 회사는 더이상 그 역할을 못하게되면서 사회에서 관계에 대한 필요가 생겨나게 되었다.

물질보다 가치 소비에 대한 관심
한정된 재화를 보다 가치있게 사용하는 것들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조금 더 가격이 나가더라도 내가 존중하는 가치를 위해서라면 기꺼이 지갑을 여는 소비자들이 많아졌다. 지구의 환경을 위해서라면 조금의 불편함도 감수할 수 있고, 내가 소중히 여기는 것들에 도움이 된다면 분명하게 자신의 목소리를 내 소비를 통해 보여줄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러한 소중한 것들 중에 개인의 취향은 더할 수 없이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며 그 가치를 경험하기위한 모임들에 모여드는 것이라 할 수 있다.

내가 관계하고 있는 것들로 인해서 나를 규정하는 행위는 어쩌면 이전에 내가 소비하는 브랜드로 나를 규정하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음을 알 수 있다. 물론 그것이 눈에 보이지 않는 ‘경험’으로 대체한 것이긴 하지만 여전히 그 경험은 한장의 사진, 서비스의 공간을 통해서 보여주는 것은 여전히 새로운 서비스를 기획하고 고민하는 사람들에겐 남아있는 숙제임이 분명하다.

내가 식물을 기른다니..

한번도 식물에 대해서 관심을 둔적이 없었다. 자연을 지키거나 뭐 이런 것을 떠나 관심 자체가 없었다. 그러던 중 갑자기 화초를 키워야겠다고 생각했다. 무엇인가 관심을 기울여 키워내고픈 생각이 들어서였다. 새삼스레 이제껏 제대로 키워본적 없는 녀석들인데 잘 키워낼지 고민하며 집근처 화원에 들러 한참을 둘러보고 마음에 드는 녀석을 발견하고 집으로 데려왔다. 

청와 2호라 이름 붙인 이 녀석은 스파티필름 종으로 물만 주고 적당한 응달에 두면 기르기 쉽다고- 무서운 적당한, 이 말대로라면 죽어나가는 화초는 없어야할듯 하지만 이제까지의 경험으로는 그런 식물은 없는듯 하다- 하는 사장님의 말에 데려와 적당히 볕이 들고 적당이 그늘이 지는 명당자리를 찾아 자리잡게 했다. 

이삼일은 물을 주지말고 잎에 분모만 하라는 지시에 따라 깻잎 양념장 묻히듯 한장한장 정성스레 물을 적셔주며 찬찬히 살펴보니 튼튼한 줄기와 싱그런 녹색이 마음에 든다. 아무래도 잘 고른듯.. 

제발 잘 자라서 이쁜 꽃들을 보여주기를..  근데 정말로 왜 갑자기 화초를 기르고 싶어졌을까?

아주 우연한 순간. 이 녀석을 길러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과연 어떻게 변해갈지는 모르지만 일단은 지금 시작해볼 요량이다.

스파티 필름 :
반양지 식물로 봄~가을 실외 베란다 가능 겨울에는 실내로 대피해야하는 종.
반양지는 직사광선이 닿지않는 밝은 곳 정도 되는데 베란다에 블라인드를 쳐두는 경우에는 베란다가 적당. 생각보다 광량이 줄어드는 것이 많기 때문에 방이나 거실 안쪽은 최적의 장소는 아닌듯 하다.
대부분의 관엽 식물처럼 과습에 취약하다. 따라서 물 주고 싶은 마음을 꾹 참는 것이 물주기의 관건이다.
물은 주고 싶은데 뭔가 아쉽다면 분모기로 잎에 듬뿍 물을 뿌려주면 과습도 방지하고 식물들도 좋아한다. 물이 모자라면 잎들이 축 처지는데 그렇다고 바로 잎이 떨어져 죽어버리지 않으니 이럴때 물을 충분히 주면 신기하리만큼 생생하게 돌아간다.

스파티 필름종에도 몇가지 종류들이 있는데 30-40cm정도 크기로 자라는 파티니이종, 이에 비하면 훨씬 큰 잎을 자랑하는 칸니폴리움은 60-100cm로 자란다고 하는데 실제 보지를 못해서 어떤지 궁금한 녀석.

집에 들인 녀석은 청와 2호로 2020년 11월 30일 겨울이 시작될 무렵 어떨결에 그린핑거의 길로 들어서게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