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청난 생명력에 놀라며

씨앗을 심으면서도 과연 좁쌀보다도 작은 씨악들이 과연 싹을 틔울 수 있을까 의심했었다.
아침 저녁으로 스포이드로 물을 주면서도 그 의심을 지울 수가 없었다.

이런 걱정을 비웃기라도 하듯이 어느날 불쑥 모습을 보이는 고수, 스위트바질, 오레가노, 파슬리..
요 녀석들을 키워서 샐러드를 만들 수 있을까 계속 의심이 되지만 잘 키워볼 요량.

어릴 적에는 몰랐던 작은 것들이 주는 놀라움이 계속되는 요즘이다. 그래서 어르신들이 그렇게 꽃사진들을 찍고 보내주시고 한 모양이다.


이번에 씨앗을 심으면서 씨앗을 사서 심는 오래된 방식이 얼마나 멋지게 바뀔 수 있는지 경험했다.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들을 위해 친절한 일러스트에 쏙쏙 들어오는 설명하며, 실제 씨앗을 발아하는 과정을 염두한 패키징까지 인상적인 경험이었다.

사용자의 행동을 고려한 서비스 설계에 좋은 참고가 될만한 업체인듯 하다.

만춘..

하루가 지났는데 제법 지내는 곳이 익숙해졌나보다.
아침 일어나보니 여기저기를 킁킁거리며 돌아다니며 꼬리도 흔들어 대는 모양새가 안심이다.

지인에게 정확한 생일을 물어보니 5월 6일생이란다.
이제 한달이네. 너무 어리다 싶긴한데 사정이 있어서 어쩔 수 없으니 좀 더 신경을 쓰며 지켜봐야겠다.

아직 아기다 보니 밥먹고 올라온 텐션은 10분을 넘지 못하고 잠이 든다.
곧 이렇게 잠든 모습이 보기 어렵겠지.
하루 한장 정도는 이쁜 모습을 남겨주고 싶네..

만춘을 소개합니다.

엄마는 보더콜리 보리다.
아빠는 누군지 모르는 뭔가 복권 긁는 느낌으로 식구로 데려온 녀석은 만춘이라고 이름을 지어줬다. 늦봄에 태어나기도 했고 개인적으로 의미를 더하는 이름이라 마음에 쏙드는 이름.

데려와 풀어놓으니 아직은 어색한듯 잠시 주춤하더니 이내 텐션을 올려가며 킁킁거리며 집안을 돌아다니다 마루에 널부러져 잠든걸 보니 마음이 놓인다.

아푸지 말고 쑥쑥 잘 자라서 형이랑 재미나게 지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