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리여리한 아지랭이

처음 보들보들한 손에 닿는 감촉이 좋아서 데려왔다.
솜처럼 폭신한데 조금은 수분감이 있어서 부들부들한 느낌이 자꾸 손이 가게 만드는 촉감이다.

여느 식물마냥 겉흙이 마르면 충분히 물을 주라는 도움안되는 말을 듣고 볕 잘드는 베란다에 자리잡게 하고 아침 저녁으로 쓰다듬어주며 키웠다. 약간 웃자라는 느낌에 구글링을 한참이나 한 후에 모자른 비료도 주고 다시 생기를 찾는 녀석에 대견해하며 키우는 재미를 느꼈었다.

이렇게 잘 자라던 녀석이 며칠동안의 폭염에 더위를 먹었나보다. 밑둥이 갈변하더니 놀란 마음에 거실로 들여놓고 며칠 지켜보았는데 결국 다시 생기를 찾지 못했다.

조금 더 관심을 두지 못한 진한 아쉬움이 남는다. 이녀석에 대한 아쉬움에 더해 그간 소원했던 주변에 대한 미안함이 더해져 더 진하게 느껴지는 하루.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