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춘을 소개합니다.

엄마는 보더콜리 보리다.
아빠는 누군지 모르는 뭔가 복권 긁는 느낌으로 식구로 데려온 녀석은 만춘이라고 이름을 지어줬다. 늦봄에 태어나기도 했고 개인적으로 의미를 더하는 이름이라 마음에 쏙드는 이름.

데려와 풀어놓으니 아직은 어색한듯 잠시 주춤하더니 이내 텐션을 올려가며 킁킁거리며 집안을 돌아다니다 마루에 널부러져 잠든걸 보니 마음이 놓인다.

아푸지 말고 쑥쑥 잘 자라서 형이랑 재미나게 지내보자.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