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EME, BUT SAFE!!

세상은 하루가 다르게 변하고 있다.
기술의 발달로 인해 레저의 범위도 이전과는 다르게 변하고 있는데 모든 카테고리에서 공통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현상이 있다.

Extreme, but SAFE with myself!!

각종 장비와 기술들의 발전으로 인해 분명 이전에는 생각지도 못했던 다양한 스포츠들이 매니아들의 영역에서 많이 대중화되고 있다. 물론 익스트림 스포츠의 위험요소들이 사라진 것은 아니지만 이를 다양한 첨단 장비들과 서비스들이 부드럽게(!) 만들어주고 있다. 심지어는 VR, AR 기술들을 통해 문을 나서지도 않고 즐기는 경우가 있으니..

요리역시 경험의 관점을 극대화한 모델로 변화하고 있는 중..

사실 이러한 트랜드는 레저스포츠 뿐 아니라 모든 영역에서 나타나고 있다.
모두가 전문적인 화가가 될 필요는 없어서 간단한 컬러링 북이 나오고,
모두가 미슐랭 요리를 만들 필요가 없기 때문에 데우고, 굽고, 플레이팅으로 마무리되는  딜리버리 서비스 업체들이 전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것이다.
카테고리에서의 이런 트렌드는 서비스의 자체는 물론 그것을 경험하는 공간 그 자체에 대한 해석까지 확대되면서 공간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물론 그 어느 분야나 오리지널이 주는 그 감동과 느낌은 따라할 수 없다.
하지만 참여하는 사람 누구나가 장인의 숭고함을 직접 느끼고 싶은 것이 아니라 새로운 경험에 몰입하여 소소한 자기 만족을 얻는 것이 포인트라면 서비스를 만드는 입장에서는 무엇이 최종적으로 남겨야할 본질임을 구분하여 무엇을 걷어내고 무엇을 남겨야할지 결정할 수 있다.

그럼 잘 놀았다의 본질은 뭘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