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년필 – 100things

100개의 물품을 소개하면서 제일 첫 번째로 만년필을 적고 싶었다.
괜히 아날로그적인 감성을 끄집어내고 싶어서가 아니라 가장 자주 사용하는 녀석들이라 그런듯하다. 대학교 때부터 지금까지 쭈욱 사용하는 만년필은 EF촉의 라미, 수첩은 몰스킨 플레인 노트이다. 가격도 비싸지 않지만 둘 사이의 궁합도 좋고 적당히 사각거리는 종이에 적어내리는 그 느낌이 그 감촉이 좋아 십수년 째 같은 제품으로 바꿔가며 쓰고 있는 중.

노트북, 카메라, 드론 대부분의 작업 장비들이 디지털이지만 이상하게 이 두 물품은 언제나 가방 한 켠에 자리 잡고 있다. 놀라울만치 필요한 기능을 딱 해결해주는 탓에 더 나은 대체제를 고민해본 적도 없을 정도이다. 억지로 찾으라면 물속에서 쓸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하는 지나친 고민이 있었을 정도니…

실용적인 면만 따지자면 볼펜이나 샤프가 훨씬 합리적인 선택일 수 있지만 종이에 진득하니 스며드는 느낌은 비할바가 아니란는 개인적인 취향이 반영된 결과다.

아마도 100개의 물품으로 살아가는 여러가지 스타일이 있지만 개인적으로 만년필은 절대 빠지지 않는 물품이라고 할 수 있다.

Sparky’s Choice

LAMY Safari 만년필 – Charcoal Black -EF

LAMY는 Design, Quality, Made in Germany를 근간으로 1930년 하이델베르크에서 C. Josef Lamy가 만든 라미는 ‘not just a pen’ 이란 슬로건으로 다양한 프리미엄 필기구를 제작하는 브랜드이다.

라미의 모든 제품은 Form follows function이라는 바우하우스 디자인 철학에 입각하여 기능과 조화를 이루는 디자인을 고수하며, 기술, 공정, 소재면에서도 최고의 품질을 구현하고 있다.

이런 철학에 들어맞는 제품을 만들기위해 모든 라미 제품은 100% 독일 하이델베르크에서 제조하고 있다고 한다. 다양한 컬러와 착한 가격대도 취향에 따라 선택하기도 좋은 브랜드. 펜촉의 두께에 따라 종이위를 굴러가는 느낌이 많이 차이가 나는 편이라 직접 써보고 선택하는 것을 추천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