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생각하는 비플레이는..

현재 진행중인 더모먼트 프로젝트

가끔 업무상 만난 분들이 묻는 질문이 있습니다.
비플레이는 왜 연관성이 없어보이는 다양한 분야의 일들을 하는가요?

처음에는 그냥 웃어넘겼지만 이런 질문들을 자주 받다보니 스스로에게 답하기 위해 곰곰히 생각해보고 정리하기로 했다.
정말 내가 지금까지 해온 여러가지 일들이 아무런 연관이 없는 것일까?

보물찾기를 컨셉으로 만들었던 모바일서비스 ‘파운드’, 자전거 해안도로 일출투어, 오조리 가이드 투어, 뉴질랜드 패러글라이딩 투어와 같은 아웃도어 프로그램 기획 및 운영, 아웃도어 홍보 영상 및 이용자 제공 템플릿 제작, 인생액자 더모먼트 시리즈와 같이 카테고리의 연관성도 업무의 연관성도 없는 일들이 도대체 왜 나타나게 되었을까?

이 모든 것들은 실제로 일상에서 내가 너무나도 사랑하는 것들이다. 어릴 적의 경험을 포함해, 그 짜릿하고 좋았던 경험을 혼자 누리기 아까워 서비스로 만들고 다른 사람들에게도 소개하는 일들이 자연스럽게 흘러온 것이다.

자전거 여행을 즐겨하면서 그 잊을 수 없는 감동을 쉽게 접근하게끔 하고픈 마음에서 제주도 자전거여행용 렌탈 서비스가, 이 역시도 시간적인 제약이 있어 어렵다면 압축적으로 느낄 수 있는 해안도로 일출 자전거투어, 오조리 자전거 가이드투어를 만들게 되었다.

자전거 여행 때부터 자연스럽게 몸에밴 사진을 찍고 나누고 하는 것들은 고객들이 경험한 것들을 보다 오래동안 기억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동영상으로 제공하고 이 영상이 계기가 되어 영상 제작까지 자연스레 이어진 결과이다.

이렇게 살아가면서 꼭 한번쯤은 경험했으면 하는, 선물받았으면 하는, 가지고 있으면 하는 것들이 비플레이 이름으로 서비스로, 제품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이렇게 만들어진 서비스, 제품들은 시장에서 처음 시도하거나 대중적으로 알려지지 않았기에 시장에 인식되는 부분에 있어 많은 시간 혹은 자본이 필요해 비즈니스적으로는 절반의 성공인 경우도 많았다. 하지만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제품을 구입한 분들의 격한 감동이 열악한 환경에서도 비즈니스를 지속할 수 있는 힘이 되었던 듯하다.

이렇게 지금은 다른 분야, 동떨어진 느낌의 서비스들이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스럽게 비플레이의 이름으로 만들어진 서비스, 제품들은 살아가면서 한번쯤은 해보고 싶고, 가지고 싶은 것들에 대한 것들을 제공하는 것들을 하고 싶다. 간단하게 잘 노는-살아가는- 방법에 대한 큐레이션 서비스로 기억되면 한다.

너는 계획이 다 있구나 …

제주해안도로 일출투어

급작스럽게 중단되었지만 이용하셨던 많은 분들의 문의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프로그램.
미비한 점이 많았기에 조만간 다시 진행할 요량으로 준비하고 있는 일출투어.
한걸음 떨어져 바라볼 수 있는 시간동안 무엇이 더 필요한지, 그리고 무엇이 프로그램의 핵심인지를 발견하게 된듯..

혼자서 뛰어다니며 만든 홍보 영상인데 이게 참 많은 것을 바뀌게 했네..

지금도 가끔 이 영상을 보면 서늘한 새벽에 기분좋게 라이딩하는 기억이 절로 떠오른다.
고객분들을 모시고 출발시키고 난 후 잠깐 가질 수 있는 조용한 새벽이 좋았고, 매일 새벽 벅찬 감동으로 투어를 마친 고객들 때문에 더 많은 기억이 남는 프로그램
언제나 다시 진행하고픈 아웃도어 프로그램

11.1-비플레이공작소

요즈음 계속해서 한가지 주제에 관한 생각이 계속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다. 요즈음이 아니라 이제까지 항상 그랬던것 같다.

노트에 적고 지우고를 반복하면서 조금씩 분명해지는 느낌이다. 물론 수많은 장애물과 리소스들이 필요하지만 좀 더 분명하게 목표가 생긴 것 같아 해볼만한 생각이 든다.

24onair-ing

24onair.com 도메인은 대학교 때부터 사용했으니 벌써 20년 가까이 된 도메인이다. 그간 블로그로 쇼핑몰로 유용하게 잘 써먹었었다. 개인적인 데이터들을 모아놓는 곳이기도 하고..

며칠전부터 이상하게 느려지는 사이트에 한번쯤 DB를 정리해야겠구나 마음먹고 있던중, 조금 시간이 있어 항상 이용하던 백업 플러그인으로 한번에 쭈욱 다운 받아두고, 깔끔하게 서버를 리셋하고 다시 백업 파일을 업로드했더니.. 복원이 안된다는 문구만 덜렁…

황망함에 잠깐 멍하니 있었는데.. 생각보다 담담한 느낌이다.
많은 기억들의 흔적이 고스란히 사라져-정확히는 백업 화일이 있으니 어떻게든 살릴 수 있을거라는 희망을 가지고-버렸지만 그 모든 것들을 경험하고 적어낸 것이기에 다시 돌아볼 수 없는 부분을 제외하면 그 경험들은 그대로 내 안 어딘가에 내재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또 많은 시간이 있으니 재미난 것들을 또 채워나가지 뭐..
너무 긍정적인가? 아무튼 이렇게 강제적으로 리부팅… 그래도 여전히 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