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놀아보자!!

잘 살기 위해 잘 놀아야 한다.

반복되는 일상에서의 피로와 나를 바라보는 시선에 대한 부담으로 새로운 환경 속에 던지는 여행을 떠난다. 여행을 떠나는 것만으로 잘 놀다 오는 것일까?
인스타를 뒤지고, 블로그를 살펴보고 찾아냇 잇플레이스에 맛난 음식에 SNS에 남겨질 사진을 찍고 돌아오면 잘 놀다 오는 것일까?

이렇게 획일화되어 가는 놀이문화는 어쩌면 잘 놀아본 경험, 스스로 무엇이 나를 행복하게 해는가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 없어서 그런듯하다.

그렇다면 어떻게하면 제대로 잘 놀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 수 있을까?
단순한 소비가 아니라 잘 놀았다는 경험의 바탕에 깔려있는 중요한 점이 무엇일까?

extreme air 과정을 거치면서 전 세계에서 모인 사람들과 자연스레 친구가 된다.

조금 생뚱맞기는 하지만 간단하게는 더 잘 놀려면 좋은 관계가 필요하다.

어렸을적 옆집 친구와 바닥에 선 몇개를 긋고 해가질 때까지 깔깔거리며 놀았던 기억이 있지 않은가?
여행을 떠날 때에는 일상에서의 나를 잠시 벗어나 새로운 관계를 통한 즐거움을 기대한다.
하지만 현실은 혼밥, 혼술을 하고 있는 스스로를 애써 이해하며 여행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렇게 관계에 목말라하는 여행자들을 위해 우리나라 게스트하우스에는 독특하게도 BBQ 타임이 있다. 물론 개인적인 선택이긴 하지만 강제적(!)으로 함께 밥을 먹으며 새로운 관계를 통해 색다른 즐거움을 제공고자 하는 취지이긴한데 너무나 평이하다. 그리고 기껏 저녁에 얼굴을 알아볼 정도가 되어도 다음날이면 서로가 가야할 길들이 달라 아쉬움이 남는 프로그램이다.

어떻게 하면 양질의 관계를 만들 수 있는가 하는 부분이 고민할 부분이다. 온라인이든 오프라인이든 어떻게 관계를 만들어내는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는가?

느슨한 관계이지만 충분히 참여하고 원하는 정도에 따라 보다 긴밀하게 맺어질수 있는 그런 관계.

한정된 시간과 경험의 제약 속에서 풀어야 할 문제 중의 하나이지만 분명 고민이 필요한 부분이고 요즈음 부쩍 많이 하고 있는 고민중의 하나이다.

내가 생각하는 비플레이는..

현재 진행중인 더모먼트 프로젝트

가끔 업무상 만난 분들이 묻는 질문이 있습니다.
비플레이는 왜 연관성이 없어보이는 다양한 분야의 일들을 하는가요?

처음에는 그냥 웃어넘겼지만 이런 질문들을 자주 받다보니 스스로에게 답하기 위해 곰곰히 생각해보고 정리하기로 했다.
정말 내가 지금까지 해온 여러가지 일들이 아무런 연관이 없는 것일까?

보물찾기를 컨셉으로 만들었던 모바일서비스 ‘파운드’, 자전거 해안도로 일출투어, 오조리 가이드 투어, 뉴질랜드 패러글라이딩 투어와 같은 아웃도어 프로그램 기획 및 운영, 아웃도어 홍보 영상 및 이용자 제공 템플릿 제작, 인생액자 더모먼트 시리즈와 같이 카테고리의 연관성도 업무의 연관성도 없는 일들이 도대체 왜 나타나게 되었을까?

이 모든 것들은 실제로 일상에서 내가 너무나도 사랑하는 것들이다. 어릴 적의 경험을 포함해, 그 짜릿하고 좋았던 경험을 혼자 누리기 아까워 서비스로 만들고 다른 사람들에게도 소개하는 일들이 자연스럽게 흘러온 것이다.

자전거 여행을 즐겨하면서 그 잊을 수 없는 감동을 쉽게 접근하게끔 하고픈 마음에서 제주도 자전거여행용 렌탈 서비스가, 이 역시도 시간적인 제약이 있어 어렵다면 압축적으로 느낄 수 있는 해안도로 일출 자전거투어, 오조리 자전거 가이드투어를 만들게 되었다.

자전거 여행 때부터 자연스럽게 몸에밴 사진을 찍고 나누고 하는 것들은 고객들이 경험한 것들을 보다 오래동안 기억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동영상으로 제공하고 이 영상이 계기가 되어 영상 제작까지 자연스레 이어진 결과이다.

이렇게 살아가면서 꼭 한번쯤은 경험했으면 하는, 선물받았으면 하는, 가지고 있으면 하는 것들이 비플레이 이름으로 서비스로, 제품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이렇게 만들어진 서비스, 제품들은 시장에서 처음 시도하거나 대중적으로 알려지지 않았기에 시장에 인식되는 부분에 있어 많은 시간 혹은 자본이 필요해 비즈니스적으로는 절반의 성공인 경우도 많았다. 하지만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제품을 구입한 분들의 격한 감동이 열악한 환경에서도 비즈니스를 지속할 수 있는 힘이 되었던 듯하다.

이렇게 지금은 다른 분야, 동떨어진 느낌의 서비스들이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스럽게 비플레이의 이름으로 만들어진 서비스, 제품들은 살아가면서 한번쯤은 해보고 싶고, 가지고 싶은 것들에 대한 것들을 제공하는 것들을 하고 싶다. 간단하게 잘 노는-살아가는- 방법에 대한 큐레이션 서비스로 기억되면 한다.

너는 계획이 다 있구나 …

제주해안도로 일출투어

급작스럽게 중단되었지만 이용하셨던 많은 분들의 문의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프로그램.
미비한 점이 많았기에 조만간 다시 진행할 요량으로 준비하고 있는 일출투어.
한걸음 떨어져 바라볼 수 있는 시간동안 무엇이 더 필요한지, 그리고 무엇이 프로그램의 핵심인지를 발견하게 된듯..

혼자서 뛰어다니며 만든 홍보 영상인데 이게 참 많은 것을 바뀌게 했네..

지금도 가끔 이 영상을 보면 서늘한 새벽에 기분좋게 라이딩하는 기억이 절로 떠오른다.
고객분들을 모시고 출발시키고 난 후 잠깐 가질 수 있는 조용한 새벽이 좋았고, 매일 새벽 벅찬 감동으로 투어를 마친 고객들 때문에 더 많은 기억이 남는 프로그램
언제나 다시 진행하고픈 아웃도어 프로그램

인생액자 ‘더모먼트’는 왜 만들었어요?

아마도 제 가까운 지인들은 ‘일년액자 더모먼트’가 어떻게 만들어 졌는지 아실텐데 처음 보시는 분들은 많이들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있어서 한꼭지 남기기로 합니다. 

사진 찍는 일을 처음부터 좋아했었습니다. 여행을 다니고, 자전거를 타고, 하늘을 날고하며 사진을 많이 찍었습니다. 더 정확하게는 그 순간 함께한 사람들과 사진을 찍어 추억을 나누는 과정이 좋았던 기억입니다.

샘플로 만들어본 ‘더모먼트40’

이렇게 사진을 찍고 나누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느낀 것이 특별한 이벤트의 순간들도 좋지만 더 좋았던 것은 소소하게 지나가는 일상들을 가감없이 담았던 사진들이었습니다. 그래서 스냅사진(candid photo)에 푹 빠졌는가 봅니다. 

사진의 대상에 관한 것은 시간이 흐르면서 자연스럽게 색깔이 정해졌는데 사진을 나눠 즐기는 방법은 계속해서 변해왔습니다. 

개인별로 사진을 메일로 보내는 것을 기본으로 디지털앨범으로 나누기도하고, 단순하게 사진을 인화해서 나눠주거나, 포토북을 만들기도 했었지요.

개인적으로 사진을 보관하는 경우에도 사진을 인화해서 다시보는 것을 좋아하는데 일반적인 사이즈의 사진이라도 한번 출사를 다녀오거나 여행을 다녀오면 인화하고픈 사진이 고르고 고르더라도 4-50장은 훌쩍 넘기기 마련입니다. 액자로 만들경우는 물리적인 공간의 제약으로 더욱 선택의 어려움이 있고 말이지요.

우연히 방문한 갤러리에서 발견한 우드월 아트 – 이 작품에서 아이디어를 얻어서 더모먼트를 만들기 시작했다

이런 고민을 항상 가지고 있었는데 자전거 여행을 하던 중 우연하게 들렀던 미술관에서 독특한 설치 미술품을 보고 아이디어가 떠 올랐습니다. 포토월이라는 카테고리(?)의 에술품들인데 압도적인 크기가 주는 감동과는 별도로 독특한 패턴에서 오는 감흥이 대단했습니다. 그래서 이러한 느낌의 액자를 만들면 어떨까하는 생각에서 ‘일년액자 더모먼트’가 나오게 되었습니다. 

저희 어머님은 집에 쓸모없는 것을 두는 것을 병적으로 싫어하시는데 집에 오셨다가 이 액자는 집에 둬야겠다며 가지고 가신후 지금도 거실 한켠에 두고 계십니다. 가끔 집에 들르곤하면 사진들을 보며 그 때의 이야기들을 끄집어내어 이야기를 나누곤 합니다.

다양한 사이즈의 사진으로 레이아웃을 바꿔가며 보기편한 액자를 찾았지요.

지금과 같은 형태의 ‘일년액자 더모먼트’는 사진의 크기를 다르게 하며 보기에 적당하고, 모아 두었을 때 멋진 크기를 정했고, 다양한 레이아웃을 거치면서 적당한 비율의 액자를 만들 게 되었습니다. 듀오톤의 사진이 주를 이루고 포인트가 되는 1-2열의 사진만 컬러로 만든 이유도 다양하게 변화를 주면서 액자를 만들어보니 너무 산만하지 않게, 그리고 너무 단조롭지 않게 사진들을 구성하면서 자연스럽게 정해졌습니다. 물론 지금도 디자인을 계속 테스트하며 개선하고 있습니다.

이런 과정을 거쳐 정해진 현재는 보통 더모먼트77 액자를 주로 만드는데 77장의 사진으로 만들어지는 액자는 많은 이야기를 함께 나눌 수 있는 액자입니다. 원래 사진이 그렇잖아요. 한 장,한 장이 그 나름대로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일상의 소소한 순간들을 모아 만들고 나면 생각보다 멋진 작품이 됩니다. 보통 받으시는 분들이 기대이상으로 큰 사이즈에 놀라고 사진들이 모여서 만들어내는 작품에 깜짝 놀라지요. 

부대 전역 방패 선물대신 만들어드린 더모먼트

지금까지 많은 주제로 액자를 만들었습니다. 회사의 경우에는 1년의 다양한 행사들과 구성원들의 사진으로 만들기도 했었고, 유치원 졸업식 때 1년 생활을 담아 개개인에게 액자로 전해주기도 했습니다. 군 전역 선물로 만들기도 했었고, 의과대 졸업 기념 액자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특정한 기간을 두고 만들어지는 액자는 77장의 사진속에 그 지내온 기간을 한눈에 알 수 있어 남다른 감동을 받으시더군요. 

그리고 제일 많이 제작하는 액자는 역시 아이들 성장 액자입니다. 돌기념으로 만들기도 하는데 제 경험으로는 결혼전부터 4-5살정도까지의 액자가 제일 이쁘게 만들어지는 듯합니다. 생활하며 핸드폰으로 찍어둔 일상, 아이들사진, 가족여행사진들이 어울어져 가족들의 이야기로 이쁘게 만들어지는 듯합니다.

사진에 보이는 조그만 꼬마아이가 군인이 되는 정말 인생액자입니다.

품에 안겨 새근새근 잠만 자던 아이가 
어느 사이에 걷고, 
유치원에 등원하고, 
아빠손을 잡고 같이 출근..


이렇듯 일상이 예술보다 멋질 수 밖에 없는 순간들이지요. 법으로 강제해서라도 이 시기에 액자를 하나씩 만들어주고 싶은 심정입니다. 환경이 다르고 경험하는 것들이 다르지만 그 어느 가족이나 일생에 가장 행복한 표정들을 제일 많이 볼 수 있는 시기는 분명합니다. 

욕심을 좀 더 내면 액자를 제작하신 분들에게는 일년에 한번씩 액자를 만드시기를 권해드립니다. 
일년에 한번, 일년동안의 일들을 액자로 만들면.. 정말 신기하리만큼 그 한해, 한해를 분명하게 기억해 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모아 놓은 액자들은 말그대로 가족들의 이야기가 되고, 그 이야기는 멋진 작품이 되어 집의 한 벽면을 채우게 되지요.

이렇게 ‘인생액자 더모먼트’는 ‘소소한 일상이 생각보다 멋진 작품입니다’라는 컨셉을 가지고 만들고 있습니다. 스쳐가는 일상들이 얼마나 멋진가를 보다 많은 분들이 즐길 수 있도록 계속해서 다양한 방법으로 만들고 선보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