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춘..

하루가 지났는데 제법 지내는 곳이 익숙해졌나보다.
아침 일어나보니 여기저기를 킁킁거리며 돌아다니며 꼬리도 흔들어 대는 모양새가 안심이다.

지인에게 정확한 생일을 물어보니 5월 6일생이란다.
이제 한달이네. 너무 어리다 싶긴한데 사정이 있어서 어쩔 수 없으니 좀 더 신경을 쓰며 지켜봐야겠다.

아직 아기다 보니 밥먹고 올라온 텐션은 10분을 넘지 못하고 잠이 든다.
곧 이렇게 잠든 모습이 보기 어렵겠지.
하루 한장 정도는 이쁜 모습을 남겨주고 싶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