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청난 생명력에 놀라며

씨앗을 심으면서도 과연 좁쌀보다도 작은 씨악들이 과연 싹을 틔울 수 있을까 의심했었다.
아침 저녁으로 스포이드로 물을 주면서도 그 의심을 지울 수가 없었다.

이런 걱정을 비웃기라도 하듯이 어느날 불쑥 모습을 보이는 고수, 스위트바질, 오레가노, 파슬리..
요 녀석들을 키워서 샐러드를 만들 수 있을까 계속 의심이 되지만 잘 키워볼 요량.

어릴 적에는 몰랐던 작은 것들이 주는 놀라움이 계속되는 요즘이다. 그래서 어르신들이 그렇게 꽃사진들을 찍고 보내주시고 한 모양이다.


이번에 씨앗을 심으면서 씨앗을 사서 심는 오래된 방식이 얼마나 멋지게 바뀔 수 있는지 경험했다.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들을 위해 친절한 일러스트에 쏙쏙 들어오는 설명하며, 실제 씨앗을 발아하는 과정을 염두한 패키징까지 인상적인 경험이었다.

사용자의 행동을 고려한 서비스 설계에 좋은 참고가 될만한 업체인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