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play aldea

시간이 흐르고 흘러 한참 뒤에는 이렇게 만들고 싶다는 의지의 표현이랄까. 지금 벌어지고 있는 많은 일들이 엮이고, 함께하는 사람들이 모이고, 함께하는 공간들이 만들어지게되면 자연스럽게 – 하지만 이게 다 큰 그림을 바탕으로 만들어지고 있다는 말이지. ‘너는 계획이 다 있구나’ – bplay aldea가 구축될 것으로 생각한다.

‘aldea’는 스페인어로’ 마을’을 의미한다. 비플레이 알데아는 잘 노는 사람들이 함께 모여 사는 마을 정도 될까? 여기서 다시 ‘잘 놀다’에 대한 많은 의견들이 있을텐데 언젠가 적었지만 살아가는 것 자체가 대단한 일이다. 그래서 많은 고민들을 하며 살아가는 것이고…

내가 정의하는 ‘잘 노는’ 것이란 소소한 일상의 순간들이 개개인들에게 의미있는 경험이기를 기대한다. 스스로 생각하기에 ‘아 오늘 하루 잘 놀았다.’ 이런 날들이 많아지기를 기대한다. 매일 반복되는 일상속에서 무의미한, 무기력한 날들을 줄이고 재미나게 살아가기를 희망한다. 의미있게 살아가는 삶에 대한 고민들을 없앨 수 없다면 좀 더 생산적으로, 재미있게 그래서 평범한 일상속에서 삶이 윤택하고 그 순간 순간이 살만 하다고 느낄 수 있도록 하는 모든 행동들과 과정이 잘 노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그래서 비플레이가 관심있어하고 다루는 분야 역시 살아가며 겪게되는 모든 분야에 걸쳐지게 된듯하다. 물론 그 중에서도 스스로에게 관심있는 분야가 주가 되기는 하지만 말이다. 스스로가 비플레이를 통해 좀 더 의미있는 삶의 순간들로 채워진다고 하는 편이 더 적합한 비유인듯하다.

아무튼 이러한 최종적인 나름의 목표가 세워지자 bplay collega, bplay base, bplay2go, bplay studio 그리고 이와 관련된 여러가지 프로젝트들의 경중과 구성되는 방법들이 정리되어가는 느낌이다. 물론 각각의 프로젝트들 역시 엄청나게 많은 준비들과 노력들이 필요하지만 그 과정이 결국 ‘한 번 잘 논다’가 아닐까?

잘 놀아보자!!

잘 살기 위해 잘 놀아야 한다.

반복되는 일상에서의 피로와 나를 바라보는 시선에 대한 부담으로 새로운 환경 속에 던지는 여행을 떠난다. 여행을 떠나는 것만으로 잘 놀다 오는 것일까?
인스타를 뒤지고, 블로그를 살펴보고 찾아냇 잇플레이스에 맛난 음식에 SNS에 남겨질 사진을 찍고 돌아오면 잘 놀다 오는 것일까?

이렇게 획일화되어 가는 놀이문화는 어쩌면 잘 놀아본 경험, 스스로 무엇이 나를 행복하게 해는가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 없어서 그런듯하다.

그렇다면 어떻게하면 제대로 잘 놀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 수 있을까?
단순한 소비가 아니라 잘 놀았다는 경험의 바탕에 깔려있는 중요한 점이 무엇일까?

extreme air 과정을 거치면서 전 세계에서 모인 사람들과 자연스레 친구가 된다.

조금 생뚱맞기는 하지만 간단하게는 더 잘 놀려면 좋은 관계가 필요하다.

어렸을적 옆집 친구와 바닥에 선 몇개를 긋고 해가질 때까지 깔깔거리며 놀았던 기억이 있지 않은가?
여행을 떠날 때에는 일상에서의 나를 잠시 벗어나 새로운 관계를 통한 즐거움을 기대한다.
하지만 현실은 혼밥, 혼술을 하고 있는 스스로를 애써 이해하며 여행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렇게 관계에 목말라하는 여행자들을 위해 우리나라 게스트하우스에는 독특하게도 BBQ 타임이 있다. 물론 개인적인 선택이긴 하지만 강제적(!)으로 함께 밥을 먹으며 새로운 관계를 통해 색다른 즐거움을 제공고자 하는 취지이긴한데 너무나 평이하다. 그리고 기껏 저녁에 얼굴을 알아볼 정도가 되어도 다음날이면 서로가 가야할 길들이 달라 아쉬움이 남는 프로그램이다.

어떻게 하면 양질의 관계를 만들 수 있는가 하는 부분이 고민할 부분이다. 온라인이든 오프라인이든 어떻게 관계를 만들어내는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는가?

느슨한 관계이지만 충분히 참여하고 원하는 정도에 따라 보다 긴밀하게 맺어질수 있는 그런 관계.

한정된 시간과 경험의 제약 속에서 풀어야 할 문제 중의 하나이지만 분명 고민이 필요한 부분이고 요즈음 부쩍 많이 하고 있는 고민중의 하나이다.

내가 생각하는 비플레이는..

현재 진행중인 더모먼트 프로젝트

가끔 업무상 만난 분들이 묻는 질문이 있습니다.
비플레이는 왜 연관성이 없어보이는 다양한 분야의 일들을 하는가요?

처음에는 그냥 웃어넘겼지만 이런 질문들을 자주 받다보니 스스로에게 답하기 위해 곰곰히 생각해보고 정리하기로 했다.
정말 내가 지금까지 해온 여러가지 일들이 아무런 연관이 없는 것일까?

보물찾기를 컨셉으로 만들었던 모바일서비스 ‘파운드’, 자전거 해안도로 일출투어, 오조리 가이드 투어, 뉴질랜드 패러글라이딩 투어와 같은 아웃도어 프로그램 기획 및 운영, 아웃도어 홍보 영상 및 이용자 제공 템플릿 제작, 인생액자 더모먼트 시리즈와 같이 카테고리의 연관성도 업무의 연관성도 없는 일들이 도대체 왜 나타나게 되었을까?

이 모든 것들은 실제로 일상에서 내가 너무나도 사랑하는 것들이다. 어릴 적의 경험을 포함해, 그 짜릿하고 좋았던 경험을 혼자 누리기 아까워 서비스로 만들고 다른 사람들에게도 소개하는 일들이 자연스럽게 흘러온 것이다.

자전거 여행을 즐겨하면서 그 잊을 수 없는 감동을 쉽게 접근하게끔 하고픈 마음에서 제주도 자전거여행용 렌탈 서비스가, 이 역시도 시간적인 제약이 있어 어렵다면 압축적으로 느낄 수 있는 해안도로 일출 자전거투어, 오조리 자전거 가이드투어를 만들게 되었다.

자전거 여행 때부터 자연스럽게 몸에밴 사진을 찍고 나누고 하는 것들은 고객들이 경험한 것들을 보다 오래동안 기억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동영상으로 제공하고 이 영상이 계기가 되어 영상 제작까지 자연스레 이어진 결과이다.

이렇게 살아가면서 꼭 한번쯤은 경험했으면 하는, 선물받았으면 하는, 가지고 있으면 하는 것들이 비플레이 이름으로 서비스로, 제품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이렇게 만들어진 서비스, 제품들은 시장에서 처음 시도하거나 대중적으로 알려지지 않았기에 시장에 인식되는 부분에 있어 많은 시간 혹은 자본이 필요해 비즈니스적으로는 절반의 성공인 경우도 많았다. 하지만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제품을 구입한 분들의 격한 감동이 열악한 환경에서도 비즈니스를 지속할 수 있는 힘이 되었던 듯하다.

이렇게 지금은 다른 분야, 동떨어진 느낌의 서비스들이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스럽게 비플레이의 이름으로 만들어진 서비스, 제품들은 살아가면서 한번쯤은 해보고 싶고, 가지고 싶은 것들에 대한 것들을 제공하는 것들을 하고 싶다. 간단하게 잘 노는-살아가는- 방법에 대한 큐레이션 서비스로 기억되면 한다.

너는 계획이 다 있구나 …

제주해안도로 일출투어

급작스럽게 중단되었지만 이용하셨던 많은 분들의 문의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프로그램.
미비한 점이 많았기에 조만간 다시 진행할 요량으로 준비하고 있는 일출투어.
한걸음 떨어져 바라볼 수 있는 시간동안 무엇이 더 필요한지, 그리고 무엇이 프로그램의 핵심인지를 발견하게 된듯..

혼자서 뛰어다니며 만든 홍보 영상인데 이게 참 많은 것을 바뀌게 했네..

지금도 가끔 이 영상을 보면 서늘한 새벽에 기분좋게 라이딩하는 기억이 절로 떠오른다.
고객분들을 모시고 출발시키고 난 후 잠깐 가질 수 있는 조용한 새벽이 좋았고, 매일 새벽 벅찬 감동으로 투어를 마친 고객들 때문에 더 많은 기억이 남는 프로그램
언제나 다시 진행하고픈 아웃도어 프로그램